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소통

사업

참여

소개

청각장애의 이해

청각장애

  • 청력손실이 심해 보청기를 착용해도 청각을 통한 의사소통이 불가능 또는 어려운 상태이거나 청력이 남아 있어도 보청기를 착용해야 청각을 통한 의사소통이 가능하여 청각에 의한 교육적 성취가 어려운 사람

      장애인복지법에서의 정의

    • 두 귀의 청력손실이 각각 60dB 이상인 자

      한 귀에 청력손실이 80dB 이상, 다른 귀의 청력손실이 40dB 이상인 자

      두 귀에 들리는 보통 말소리의 명료도가 50% 이하인 자

      특수교육진흥법에서의 정의

    • 두 귀의 청력손실이 각각 60dB 이상인 자

      한 귀에 청력손실이 80dB 이상, 다른 귀의 청력손실이 40dB 이상인 자

      두 귀에 들리는 보통 말소리의 명료도가 50% 이하인 자

청각장애 원인

      전음성 청각장애

    • 외이나 중이와 같은 소리를 전달하는 기관의 질환 요인 (외이도 폐쇄증, 외이도염, 고막천공, 급성중이염)

      감음 신경성 청각장애

    • 풍진, 뇌염, 홍역, 수두 등 바이러스성 질환이나 Rh 부적합증, 유전적 요인

      선천적 장애

    • 임신 중 산모의 풍진, 바이러스성 질환, 영양실조, 알코올 및 약물중독, 산모 복부에 구타 등 충격으로 인한 산모의 정신적 쇼크 등

      후천적 장애

    • 분만 과정에서 태아 외상, 출생 후 질병사고, 모체 풍진, 유전, 뇌막염, 중이염, 소음 등

청각장애인 분류

      생리학적 관점

    • 농인 : 90dB 이상의 청력손실이 있는 경우
    • 난청 : 90dB 미만의 청력손실이 있는 경우

      교육적 관점

    • 농인 : 보조기기의 착용 유무와 상관없이 듣기로 언어적 정보를 처리할 수 없는 경우
    • 난청 : 듣고 언어적 정보를 처리할 수 있을 만큼 충분한 잔존청력을 사용할 수 있는 경우

우리가 들을 수 있는 소리 범위

      정상(0~25dB)

    • 보통 청력을 가진 자

      경도(30~40dB)

    • 속삭이는 말소리 또는 멀리서 들리는 소리 듣기를 어려워함

      중도(41~55dB)

    • 일상대화 말소리를 듣기 어려우나 아주 가까운 거리에서는 들을 수 있음 (교실에서의 집단 활동은 상당한 노력이 요구됨)

      중고도(70~80dB)

    • 큰 소리로 말해야 이해가 가능하나 가끔 듣기 어려움 (집단상황에서 듣기의 상당한 어려움을 보임)

      고도(71~90dB)

    • 많은 단어의 인지 부족, 큰 말소리가 들리지 않으나 환경음 감지 가능

      최고도/농(91dB 이상)

    • 대화 불가능이나 일부 큰 환경 음을 들을 수도 있음

청각장애인과의 대화 방법

    • 수어 아이콘

      수어

    • 구어 아이콘

      구화

    • 필담 아이콘

      필담

청각장애인의 특성

    • 언어요소가 많은 과목의 학습 지체 경향이 나타날 수 있고 읽기, 문자 학습, 작문에도 제약이 따름

      경도 난청은 말과 언어의 지체가 특별히 나타나지 않음

      중도 난청은 어휘력이 한정되어 있을 수 있고 발음상의 문제를 가질 수 있으며, 언어이해와 사용에 부족함을 보일 수 있음

      고도 난청은 말과 언어발달이 지체되고 말소리를 잘 구분하지 못하기 때문에 의사소통에 많은 어려움을 겪음

청각장애인을 대할 때

    • 청각장애인과 대화를 할 때 발음을 확실하게 하고 입 모양을 크게 하여 천천히 말합니다. 또한, 필담을 하거나 수어를 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청각장애인들과 함께할 때 청각장애인들이 듣지 못한다 하여 함부로 대하거나 반말을 하지 않습니다.
      예의를 갖춰 공손하게 대합니다.

      청각장애인과 함께 자리할 때 건청인끼리 속삭이며
      대화하는 것은 실례입니다.

      업무를 알려줄 때눈으로 알아볼 수 있도록
      글로 써 설명을 하거나
      시범을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