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제목: 55~79세, 3명 중 2명 "일 더 원해"…"73세까지 일하고 싶다“
글쓴이: 날짜: 2020.07.30 11:53:56 조회:18 추천:0 글쓴이IP:211.199.100.239
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55~79세 연령층에서 3명 중 2명은 더 일하기를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적으로 보면 73세까지 일하고 싶어했다. 

하지만 현실은 냉혹하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고용 상황이 가장 빠른 속도로 나빠지고 있다. 

3명 중 1"일하고 싶다"희망연령은 73 

통계청이 28일 공개한 '20205월 경제활동인구조사(고령층 부가조사) 결과'에 따르면 55~79세 중 장래에 일하기를 원하는 비율이 67.4%(962만명)에 달했다. 3명 중 2명은 더 일하고 싶다는 얘기다. 

평균적으로 보면 73세까지는 일을 더 하고 싶어 했다. 

그 이유로는 '생활비에 보탬'(58.8%)을 꼽은 이들이 가장 많았다.

희망하는 월 소득을 보면 150~200만원 미만(22.7%), 100~150만원 미만(19.5%), 200~250만원 미만(17.9%) 등 순이었다. 

55~79세 가운데 지난 1년간 연금을 받은 비율은 47.1%(6716천명)에 그쳤다. 월평균 연금 수령액은 63만원이었다. 

연금으로 생활하기가 어려워 일을 해서 간극을 메우고자 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55~64세 일자리 특히 큰 타격 입어

지난 5월 기준 55~79세 고령층 인구는 14271천명으로 고용률은 55.3%이었다. 1년 전보다 0.6%포인트 떨어진 수치다.

고용률이 이처럼 빠른 속도로 떨어진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다. 20095월 고용률이 49.0%1년 전보다 1.0%포인트 떨어진 바 있다.

상대적으로 젊은 55~64세는 코로나19 사태에서 특히 큰 타격을 입었다. 고용률이 66.9%1년 전보다 1.0%포인트나 떨어졌다.

고령층은 건설업과 도소매·음식숙박업에서 일자리를 많이 잃었다. 기능·기계조작 종사자나 단순노무종사자들도 특히 큰 충격을 받았다.

55~643명 중 1명은 휴·폐업 등으로 일자리 잃어

55~64세 근로자가 가장 오래 근무한 일자리를 기준으로 평균 근속기간은 157개월이었다.

남자의 근속기간이 193개월로 여자의 12년에 비해 7년 이상 길었다.

이 일자리를 그만둘 당시 평균연령은 49.4세였다. 남자는 51.2, 여자는 47.9세다.

그만둔 이유는 '사업부진, 조업중단, ·폐업'(33.2%)이 가장 많았다. 본인 의지와 상관없이 일자리를 잃었다는 얘기다.

가장 오래 근무한 일자리를 그만둔 4997천명 중 현재 취업 중인 사람은 50.5%에 불과하다. 절반 가까운 사람이 일자리를 구하지 않거나 구하지 못하고 있다.

지난 1년간 구직경험자 비율은 19.1%, 같은 기간 취업경험자 비율은 65.3%였다.

출처 : 연합뉴스(www.yna.co.kr)

LIST DETAIL VOTE MODIFY DELETE WRITE REPLY



1262 55~79세, 3명 중 2명 "일 더 원해"…"73세까..    정보문화지원팀2020.07.3018 
1261 코로나로 자영업자·직장인 생활형편 인식 격차 대폭 확대    정보문화지원팀2020.07.299 
1260 분양권도 주택수에 포함…양도세 중과    정보문화지원팀2020.07.20137 
1259 “고령 치매 환자일수록 코로나19 감염 가능성 높다”…..    정보문화지원팀2020.07.13144 
1258 대구 신규 확진자 14명… "연기 학원 수강생 9명 확..    정보문화지원팀2020.07.03136 
1257 재판 때 청각장애인 수어통역 비용 국가가 댄다    정보문화지원팀2020.06.22203 
1256 [속보] 대구지역 학교 등교방식 바뀐다.    정보문화지원팀2020.06.19129 
1255 '대구행복페이' 발행…9월까지 10% 할인 적용    정보문화지원팀2020.06.18134 
1254 “대구 모든 시민에 2차 지원금”    정보문화지원팀2020.06.11139 
1253 코로나로 닫힌 '무더위 쉼터'…오갈데없는 노인들 여름나..    정보문화지원팀2020.06.05145 
1252 더위에 공원 찾는 어르신들…문제는 방역    정보문화지원팀2020.06.02122 
1251 생활 속 거리 두기, 함께 지키면 할 수 있습니다    정보·문화지원팀2020.05.21222 
1250 '출생부터 노후까지' 생활에 필요한 복지 한권으로 본다    정보문화지원팀2020.05.18230 
1249 코로나 여파…대구경북 실물경제 하락세 심각    정보문화지원팀2020.05.13265 
1248 [속보]이태원발 코로나 확산, 고3 등교개학 오는 20..    정보문화지원팀2020.05.11269 
RELOAD DEL WRITE
글쓴이제목내용
1 [2] [3] [4] [5] [6] [7] [8] [9] [10] 85     페이지로 
사단법인 대구광역시 농아인 협회 대구청각언어장애인복지관
[42635] 대구광역시 달서구 달구벌대로291길 100(용산동). TEL: 053)527-0350-2, FAX: 053)527-0353
화상전화: 070-7947-0450, Copyright ⓒ 2010 대구광역시 청각ㆍ언어장애인복지관 All right reserved. 홈제작 www.fivetop.co.kr
복지로
110 콜센터
인권침해차별상담
국립장애인도서관
top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