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제목: '설 연휴엔 문 연 약국 찾기 어려워요'...응급약 미리 챙겨야
글쓴이: 날짜: 2017.01.26 13:51:47 조회:2017 추천:0 글쓴이IP:221.157.137.135
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설 연휴엔 문 연 약국 찾기 어려워요'...응급약 미리 챙겨야

설 연휴에는 장거리 운전과 과식 등으로 의약품을 찾을 일이 평소보다 많아지기 마련이다. 특히 대부분의 약국이 문을 닫는 만큼 미리 소화제, 멀미약, 파스 등 기본적인 의약품을 챙겨두면 편리하다.

26일 의료계 및 제약업계에 따르면 설 연휴 기간 휴대하면 좋은 의약품으로 소화제, 멀미약, 파스 등이 꼽힌다. 이들 제품은 약국이 쉬더라도 안전상비의약품을 판매하는 편의점에서 살 수 있지만 만약의 상황을 대비해 미리 구비해놓는 게 좋다.

◇ 소화제

설에는 음식을 푸짐하게 차려 과식하기 쉬운 데다 튀김이나 전 등 기름진 음식이 많아 속이 더부룩해지기 쉽다.

과식으로 인한 소화불량의 경우 음식물 섭취를 자제해 위를 비우는 것도 도움이 되지만 소화제를 먹어 증상을 빨리 가라앉히는 것도 좋다. 소화제에는 소화 효소제, 가스 제거제, 위장관운동 촉진제 등이 함유돼 있다.

종종 탄산음료를 소화제 대신 먹는 경우도 있는데, 음료에는 소화를 돕는 기능이 거의 없다. 탄산음료를 마시면 위장에서 탄산이 일으킨 공기가 다시 트림으로 나오면서 소화가 되는 느낌을 줄 뿐이다.

일부 소화제에 탄산이 포함된 경우가 있지만 기능과는 무관하다.

◇ 멀미약

고향까지 장거리를 이동해야 한다면 멀미약을 하나 챙기는 게 좋겠다.

차가 흔들릴 때 탑승자의 몸이 함께 움직이는데 이때 귀 안쪽 평형기능을 담당하는 전정기관과 몸의 움직임, 자율신경계가 일치하지 않으면 어지럼증, 구토 등의 멀미 증상이 나타난다.

멀미는 증상이 나타나기 전에 약을 먹어 예방하는 게 가장 좋다. 멀미가 시작된 후에는 약을 먹어도 큰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멀미약은 승차 30분 전에 복용해야 하며, 추가로 복용하려면 최소 4시간이 지난 후 먹는 게 좋다.

운전자는 멀미약을 먹고 난 후 졸릴 수 있으므로 가급적 복용을 피해야 한다.

붙이는 멀미약은 만 7세 이하 어린이나 임신부, 녹내장 혹은 배뇨장애, 전립선 비대증이 있는 사람에게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피하는 게 좋다.

◇ 파스

장시간 운전이나 명절음식 준비로 근육통이 생기는 상황을 대비해 파스를 준비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보통 파스는 '멘톨'이 함유돼 피부를 냉각시켜 통증을 완화하는 쿨파스와 '고추엑스성분'이 있어 통증 부위를 따뜻하게 해주고 혈액순환을 도와주는 '핫파스'로 나뉜다.

관절을 삐어서 근육이 부으면 쿨파스로 차갑게 해주는 것이 좋고 부기가 빠진 후에도 통증이 계속되면 핫파스로 따뜻하게 해주는 것이 좋다. 동일한 부위에 오랜 시간 부착하지 않도록 하고 가려움증, 발진이 생기면 즉시 사용을 중지해야 한다.

이 밖에도 진통제나 감기약 등을 휴대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단 감기약 중 아세트아미노펜이 함유된 제품은 간 손상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명절 기간 과음했다면 복용을 미뤄야 한다.

연휴에 문을 여는 약국이나 병·의원은 보건복지콜센터(국번없이 129) 및 119구급상황관리센터(국번없이 119), 응급의료포털 홈페이지(
www.e-gen.or.kr)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LIST DETAIL VOTE MODIFY DELETE WRITE REPLY



1084 [MBC뉴스] "추석연휴 아이돌봄 서비스 이용하세요"    정보문화지원팀2018.09.19118 
1083 [중앙일보] 10월 1일부터 뇌/뇌혈관 MRI 건강보험..    정보문화지원팀2018.09.19115 
1082 [대구신문] 대구시 ‘청년수당’ 도입    정보문화지원팀2018.09.18119 
1081 [연합뉴스] 치매어르신에 지자체장이 공공후견인 정해준다    정보문화지원팀2018.09.18118 
1080 [연합뉴스] 휠체어 탑승 가능 고속·시외버스 내년 하반..    정보문화지원팀2018.09.1831 
1079 [보건복지부] 하반기부터 달라지는 복지정책    정보문화지원팀2018.09.1350 
1078 [FETV] '청각장애' 딛고 바리스타에 점장까지.....    정보문화지원팀2018.09.1354 
1077 [기획제정부] 2018년 9월부터 이렇게 달라집니다    정보문화지원팀2018.09.1154 
1076 [보건복지부] 평생교육바우처, 지금 신청하세요!     정보문화지원팀2018.09.1040 
1075 [연합뉴스] 스타벅스, 신입 장애인 바리스타 공개 채용    정보문화지원팀2018.08.28100 
1074 [보건복지부] 유행성각결막염 지속 증가, 예방수칙 철저..    정보문화지원팀2018.08.2849 
1073 [연합뉴스] 햇빛화상 ⅓이 8월 발생…"오전11시∼오후..    정보문화지원팀2018.08.20128 
1072 [복지로] 2018년 10월 부양의무자가 있어도 주거급..    정보문화지원팀2018.08.20121 
1071 [보건복지부] 65만 명에게 본인부담상한액 초과 의료비..    정보문화지원팀2018.08.17112 
1070 [보건복지부] 최중증 독거 장애인, 활동지원서비스 폭염..    정보문화지원팀2018.08.17109 
RELOAD DEL WRITE
글쓴이제목내용
1 [2] [3] [4] [5] [6] [7] [8] [9] [10] 73     페이지로 
사단법인 대구광역시 농아인 협회 대구청각언어장애인복지관
[42635] 대구광역시 달서구 달구벌대로291길 100(용산동). TEL: 053)527-0350-2, FAX: 053)527-0353
화상전화: 070-7947-0450, Copyright ⓒ 2010 대구광역시 청각ㆍ언어장애인복지관 All right reserved. 홈제작 www.fivetop.co.kr
복지로
110 콜센터
인권침해차별상담
국립장애인도서관
top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