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제목: 코로나로 자영업자·직장인 생활형편 인식 격차 대폭 확대
글쓴이: 날짜: 2020.07.29 10:55:55 조회:833 추천:0 글쓴이IP:211.199.100.239
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자영업자와 봉급생활자의 현재 생활 형편 등을 바라보는 인식의 격차가 더욱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자영업자는 일정하게 월급을 받는 직장인보다 경기에 더 민감하게 반응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현재 경기 상황에 대해서는 자영업자와 봉급생활자 모두 크게 우려하고 있어 오히려 격차가 크지 않았다.

27일 한국은행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현재생활형편 소비자동향지수(CSI)는 자영업자의 경우 69로 올해 1월보다 20포인트(p) 하락했다.

같은 기간 봉급생활자는 97에서 90으로 7p 낮아지는 데 그쳤다.

이에 따라 자영업자와 봉급생활자의 현재생활형편 CSI 격차는 18p에서 지난달 21p로 커졌다.

격차는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에 대한 우려로 경기 상황이 급격히 얼어붙었던 올 427p로 가장 컸다. 이는 4월 자영업자의 현재생활형편 CSI57까지 추락해 2008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최저치를 찍었기 때문이다.

이후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등이 풀리며 자영업자의 현재생활형편 CSI는 지난달 69로 다소 상승한 상태다.

생활형편전망 CSI도 지난달 자영업자가 81로 봉급생활자보다 9p 낮았다.

이 격차는 올해 13p에서 416p까지 커졌다가 지난달 9p로 다소 작아졌다.

현재 CSI6개월 전과 비교한 현 상황에 대한 인식을 보여주는 것이고 전망은 현재와 비교한 6개월 후에 대한 전망을 보여주는 수치다. 수치가 100 이상이면 경기를 낙관적으로 보는 사람이 많고 100 미만이면 부정적으로 보는 사람이 많다는 뜻이다.

가계 수입과 부채에 대한 전망 역시 자영업자와 봉급생활자는 격차를 보였다.

지난달 자영업자의 가계수입전망 CSI79로 봉급생활자보다 14p 낮았고, 소비지출전망 CSI82로 봉급생활자보다 15p 낮았다.

자영업자의 현재가계부채 CSI111로 봉급생활보다 12p 높았는데 이 격차는 1월에는 5p 수준이었다. 가계부채전망 CSI도 지난달 자영업자가 107로 봉급생활자보다 10p 높았다.

자영업자들이 가계 수입과 부채에 대한 그만큼 더 걱정한다는 이야기다.

다만, 현재 경기 판단에 대해서는 자영업자와 봉급생활자의 격차가 크지 않았다. 둘 다 현 경기 상황을 심각하게 바라보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경기판단 CSI는 코로나19 사태로 자영업자와 봉급생활자 모두 크게 낮아진 상태다.

자영업자의 현재경기판단 CSI173에서 425까지 추락했다가 지난달 40으로 올랐고, 봉급생활자는 182에서 432까지 떨어졌다가 지난달 45로 상승했다.

자영업자와 봉급생활자의 현재경기판단 CSI가 모두 크게 하락하면서 격차는 올 19p에서 지난달 5p로 오히려 줄었다.

향후경기전망 CSI도 자영업자와 봉급생활자 모두 하락했다.

자영업자의 향후경기전망 CSI185에서 지난달 66으로 떨어졌고 봉급생활자는 이 기간 90에서 73으로 하락했다. 이로써 격차는 15p에서 지난달 7p로 커졌지만 둘 다 수치가 크게 떨어져 격차가 큰 폭으로 커지진 않았다.

* 출처 : 연합뉴스(www.yna.co.kr)

 

 

 

LIST DETAIL VOTE MODIFY DELETE WRITE REPLY



1308 접종후 부작용 잇따르자... 정부 ‘백신 휴가’ 추진    기획홍보팀2021.03.15178 
1307 '고령층·초등 저학년 교사' 등 일반국민도 접종…오늘 ..    기획홍보팀2021.03.15175 
1306 서울시, 선별진료소에 청각장애인 위한 '수어통역 영상전..    기획홍보팀2021.03.12189 
1305 WHO "2050년엔 4명 중 1명 청각장애…저소득 국..    기획홍보팀2021.03.12183 
1304 눈꺼풀 떨림, "눈 주변 근육의 피로감 때문이다"    기획홍보팀2021.03.12173 
1303 청각장애인 독서문화프로그램 '손책누리' 온라인 운영    기획홍보팀2021.03.12194 
1302 5인 모임 금지 2주 연장…상견례·영유아·돌잔치는 예외    기획홍보팀2021.03.12103 
1301 남성 하루 1잔 이상 커피 마시면 청각장애 위험 감소    기획홍보팀2021.03.02150 
1300 반려동물 코로나 모두 음성…사람에게 전파 가능성 없어    기획홍보팀2021.02.23118 
1299 3월 초 '거리두기 전면개편', 다소 늦춰진다…현 체계..    기획홍보팀2021.02.23118 
1298 대구 도심에 행복기숙사 건립…지역 대학 지원    기획홍보팀2021.02.17191 
1297 복지부, 청년대상 건강서비스 제공 17개 시도 사업단 ..    기획홍보팀2021.02.17168 
1296 치매안심병원 인력기준에 '한방신경정신과 전문의' 들어간..    기획홍보팀2021.02.17170 
1295 설 연휴 문 여는 병원·약국은 어디? “129, 120..    기획홍보팀2021.02.09174 
1294 설 연휴 부모님 건강 확인하려면? 전문가들 “세 가지 ..    기획홍보팀2021.02.09165 
RELOAD DEL WRITE
글쓴이제목내용
[1] [2] 3 [4] [5] [6] [7] [8] [9] [10] 90     페이지로 
사단법인 대구광역시 농아인 협회 대구청각언어장애인복지관
[42635] 대구광역시 달서구 달구벌대로291길 100(용산동). TEL: 053)527-0350-2, FAX: 053)527-0353
화상전화: 070-7947-0450, Copyright ⓒ 2010 대구광역시 청각ㆍ언어장애인복지관 All right reserved. 홈제작 www.fivetop.co.kr
복지로
110 콜센터
인권침해차별상담
국립장애인도서관
top으로